가스관 위 콘크리트도 균열... 심각성 드러난 당진 부곡공단
가스관 위 콘크리트도 균열... 심각성 드러난 당진 부곡공단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9.03.16 07:40
  • 호수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14일 저녁 회의 개최
안전평가업체 선정 할 듯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부곡공단에 위치한 한국가스공사 부곡관리소 가스관 위의 60cm 콘크리트에 균열이 생긴 것이 발견됐다. 이 때문에 지반 침하로 인한 위험이 현실화 될 수 있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당진시는 14일 저녁 회의를 개최하고 부곡공단의 지반침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날 회의에서 당진시는 “당진시 내에 있는 시민의 생명과 재산에 대한 것은 당진시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 하고 향후 ‘한전 전력구공사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와 보조를 맞춰 안전 방안을 마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한전 측과 비대위 측이 팽팽히 맞섰던 안전평가업체의 선정 역시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높아졌다. 비대위는 15일 당진시장과 만나 당진시가 비대위가 요구하는 업체와 계약을 체결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당진시는 내부적 절차와 당진시의회의 논의를 거쳐 예비비 등 가용 자원을 이용해 안전평가업체와 계약을 하는 방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진시가 급격하게 비대위의 요구를 수용한 배경에는 13일 발견된 한국가스공사 부곡관리소 내의 콘크리트 균열이 발견된 것도 한 가지 이유로 추정된다. ‘응력해소공사’를 하고 있던 현장에서 600mm 정도 두께의 콘크리트 바닥에 약 50mm 정도의 균열이 발견됐다. 비대위는 이것이 “지반 침하로 인한 균열로 보이며, 그 아래 있는 가스관까지도 파손 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사진으로 확인된 가스관의 경우 보호관이 되어 있지 않은 빨간색의 중압배관으로 보인다. 문제는 중압배관의 경우 보호판이나 보호포를 설치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사진상으로 확인되지 않는다.

다만 이것이 외부가 아닌 사용자(부곡관리소) 시설 내부에 있을 경우 강제로 적용되지 않을 수 있지만 600mm의 콘크리트도 균열이 발견된 상황에서 안전에 대한 불안감을 증폭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과연 부곡공단의 지반침하 문제가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리될지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