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소방서 “한 번의 부주의, 두 배의 화재로”
당진소방서 “한 번의 부주의, 두 배의 화재로”
  • 당진신문
  • 승인 2019.03.15 09:38
  • 호수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당진소방서(서장 박찬형)는 날씨가 풀리면서 영농준비기간 소각 중 부주의로 인해 지난 주말 당진시 관내 산림, 임야, 들풀 화재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화기 취급 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5년 간 산불 및 들풀 화재는 연평균 200여 건이 발생하였으며, 이 중 논, 밭두렁 소각으로 인한 화재가 140여 건으로 발생 비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야외 화재는 전체 화재 건수의 22%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봄철인 3~4월에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산림, 들풀 화재 발생은 부주의에 의한 원인이 45%로, 전체 산림, 들풀 화재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화기를 취급할 때는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봄철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 3월부터는 산림 인접지역 100M 이내 소각을 금지하고, 이를 어길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불가피하게 논ㆍ밭두렁 태우기를 할 때에는 바람이 없는 날에 마을별 공동소각을 원칙으로 시청 산림녹지과 및 각 읍면동 관련부처, 소방서에 문의해야 한다.

소방서 관계자는 “소각 행위자의 부주의로 인한 화재만 줄여도 화재가 절반으로 줄어들 수 있다.”며, “봄철에는 건조한 날씨로 인해 조그만 불씨로도 화재가 쉽게 일어나는 만큼 소각을 자제하고 안전수칙을 지켜 화재예방에 앞장서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