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신문 오피니언] 플라스틱 폐기물 사태, 버리지 않는 것이 답이다
[당진신문 오피니언] 플라스틱 폐기물 사태, 버리지 않는 것이 답이다
  • 당진신문
  • 승인 2019.03.09 08:10
  • 호수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종준 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당진신문=유종준 사무국장]

전국이 쓰레기로 몸살이다.

필리핀에 수출품으로 가장한 폐기물이 반출됐다가 국제적 망신을 당했다. 평택항으로 돌아온 어디에도 ‘못 쓸’ 폐기물 때문에 평택시는 처치곤란인 눈치다. 경북 의성의 ‘쓰레기 산’ 역시 미국 CNN에 보도되기도 하는 등 처리하지 못하는 폐기물은 이제 커다란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이런 사태는 당진도 예외가 아니었다. 송악읍 고대리 당진항만 내에 3500톤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야적되어 있다. 합덕산업단지 내에 수출품으로 가장한 1400톤의 폐합성수지류 폐기물은 무단 야적으로 실질적 행위자가 구속되기까지 했다. 이들의 처리는 현재로써는 묘연한 상황이다.

어떤 이들은 중국이 2017년 쓰레기 수입을 중단하면서 이같은 상황이 벌어졌다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그것이 사실일까?

언론보도에 따르면 2015년 한국의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이 132kg으로 세계 최대 수준이다. 이는 2016년 10월 유럽 플라스틱 및 고무 기계 협회(이하 EUROMAP)는 '세계 63개국의 포장용 플라스틱 생산량 및 소비량 조사 보고서'에 따른 것이다. 63개국 중 3위를 기록한 한국은 1인당 100kg이 넘는 5개국 중 하나였다.

결국 이번 사태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방치는 모두 지나친 소비에 기인한다. 우리의 문제가 사태의 시작이라는 말이다. 감당하지도 못할 만큼 많이 소비하고 난 후 수출이라는 이름으로 처리의 책임을 가난한 나라에게 전가한 것이다.

쓸만큼 쓰고 다른 나라에 수출한다는 구시대적 발상을 버리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짜야 한다.

이제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잘 분류해서 재활용하자고 권할 때가 아니라 처음부터 폐기물이 나오지 않도록 플라스틱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할 때다.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에 대해 좀 더 포괄적이고 강화된 규제를 만들어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뿐만 아니라 각종 제품 포장재에 들어가는 플라스틱도 대폭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폐기물 무단 투기로 인한 경종은 울렸다. 버리지 않는 것이 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