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부곡공단 지반침하 원인조사 두고 ‘설전’
당진 부곡공단 지반침하 원인조사 두고 ‘설전’
  • 배길령 기자
  • 승인 2019.03.01 07:10
  • 호수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와 한전 이견 좁혀지지 않아
원인조사 위한 업체선정 놓고 팽팽

[당진신문=배길령 기자] 부곡공단 지반침하의 원인조사 업체 선정을 두고 피해업체와 한전 간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당진시는 지난 28일 시청소회의실에서 ‘당진지역 전력구 공사 관련 민원대책 회의’를 28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건호 부시장이 주재한 이번 회의에서는 당진시 관계자뿐만 아니라 어기구 국회의원실, 피해업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한전 등이 참석했다.

이 날 회의에서 먼저 비대위 측은 한전과 당진시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송근상 위원장은 먼저 “한전의 공사 중단이 당진시의 행정 중단인지 한전의 자체 안전 감지 중단인지 명백히 밝혀줄 것”을 요청했으며, 수많은 민원제기에도 불구하고 공문이나 서류제출이 없는 한전 측에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특히 비대위는 공사 중단을 당진시에 통보한 이후에도 한전이 공사를 계속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전면 중단이 필요한 점도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전 측의 김상영 실장은 “당진시와 협의해 공사를 중지한 것”이라고 분명하게 밝히고 공문이나 서류제출은 순차적으로 회신하고 있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공사중단에 대해서도 “터널 관련 공사는 모두 마친 상태이며, 현장 청소 등의 작업만 진행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비대위와 한전 측이 가장 크게 부딪힌 대목은 원인조사를 위한 업체 선정이었다. 비대위와 한전 측은 각자가 선정한 업체에 대해 불신을 드러내며 자신들의 업체가 원인조사에 책임있게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사실 양측은 이미 각자의 업체를 통해 원인조사를 시작한 상태다.

당진시는 “비대위의 요구대로 현장 조사를 통해 공사 중단 여부를 직접 확인할 것”이라며 “원인조사 업체 선정은 추가적인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