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당진항 발전방안 모색
당진시, 당진항 발전방안 모색
  • 당진신문
  • 승인 2019.01.29 07:53
  • 호수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항 일원서 선상 워크숍...입주기업과도 간담회

[당진신문] 당진시가 서부두를 방문해 기업의 에로사항을 청취했다.

당진항 선상 워크숍(사진제공 당진시)
당진항 선상 워크숍(사진제공 당진시)

당진시는 28일 김홍장 시장과 관련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당진항 일원에서 진행된 선상워크숍과 당진항 서부두 내 12개 입주기업 관계자를 초청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를 마친 당진시 관계자들은 입주기업 및 평택해양경찰서 방문하기도 했다.

선상 워크숍에서는 이해선 경제환경국장이 직접 당진항의 일반 현황과 신평~내항간 연결도로 등 당진항 관련 현안에 대한 보고에 이어 당진항 서부두의 재난대응 및 복구 체계 구축에 대한 보고가 진행됐다.

이후 서부두 근로자 복지관에서 진행된 간담회에는 김 시장 외에도 시가 지난 8일 위촉한 공공건축 민간전문가인 차주영 총괄기획가와 항만정책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부두 입주기업으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건의 사항 중 평택시 관할 지역인 서부두 진입도로부터 게이트 구간 도로의 청소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부분에 대해 당진시는 노면청소차량을 활용해 3월부터 정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당진시는 서부두 도로 방지턱 및 CCTV 설치 등 도로 안전과 비산 먼지에 대한 대책, 외국적 선박 검역 업무시간 연장 등 이날 건의된 사항에 대해서도 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검역소 등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김홍장 시장은 “당진항은 국제적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동북아 중심에 위치해 세계물류와 국제종합무역의 중심항만으로 발전할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항만산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은 무엇인지 확인하고 유관기관과 함께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부두 입주기업 간담회(사진제공 당진시)
서부두 입주기업 간담회(사진제공 당진시)

한편 당진시는 지난해 당진항 중장기 발전전략을 수립해 ▲부곡지구 항만배후단지 ▲고대·송악지구 잡화부두 ▲석문지구 신항만 ▲석문지구 준설토 투기장 ▲석문지구 모래부두 ▲소형 화물선박 지원부두 등을 당진항 미래 발전의 핵심 사업으로 정하고 2020년 수립·고시 될 예정인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에 반영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