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순성면 부자(父子)의 대(代)를 잇는 이웃사랑 실천
당진 순성면 부자(父子)의 대(代)를 잇는 이웃사랑 실천
  • 당진신문
  • 승인 2019.01.22 08:34
  • 호수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父 심상진 씨도 10년간 기부 바통 이어 받은 子 심인섭 씨 2년째 기탁

[당진신문] 당진 순성에서 대를 잇는 기탁이 있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순성면의 심인섭 씨가 21일 순성행복복지센터를 방문해 현금을 기탁했다.(사진제공 당진시청)
순성면의 심인섭 씨가 21일 순성행복복지센터를 방문해 현금을 기탁했다.(사진제공 당진시청)

당진시 순성면 주민 심인섭(53세, 청송농장 대표)씨가 1월 21일 순성면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현금 3백만 원을 기탁했다.    

심인섭씨의 이웃사랑 나눔은 이번이 세 번째이며, 작년에는 소고기 100kg을 기탁해 순성지역 저소득 및 독거노인 51가구에 전달된 바 있다. 

특히 심인섭씨의 이웃사랑은 대(代)를 이어서 내려온 것이어서 감동을 더하고 있다.

심 씨의 부친인 심상진(80세)의 경우 2007년에 맞았던 칠순잔치에 자식들이 마련해준 목돈을 어려운 이웃에 써달라며 기탁한 것을 시작으로 2016년까지 10년 동안 매년 쌀 100포를 기탁해 왔다.

아버지의 이웃사랑은 아들에게 전해졌고, 2017년부터는 아들인 심인섭씨가 부친의 뜻을 이어 이웃사랑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심인섭씨는 “부친이 어려운 이웃을 돕는 모습을 통해 배웠기 때문에 나눔을 실천할 수 있게 되었다”며 “더 많이 나눌 수 없어 아쉽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순성면 박병선 면장은 “지금같이 어려운 시기에 이웃을 위해 베푸는 마음이 존경스럽다” 며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행정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탁금은 순성지역의 저소득가구에 지원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