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보건소, 겨울철 심뇌혈관질환 주의 당부
당진시보건소, 겨울철 심뇌혈관질환 주의 당부
  • 당진신문
  • 승인 2019.01.09 09:22
  • 호수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심환자 발생 시 즉시 119에 도움 요청해야

[당진신문] 당진시 보건소가 급격히 떨어져 있는 겨울철 심뇌혈관에 대한 우려를 전하며 적절한 대처를 당부하고 나섰다.

당진시보건소는 9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낮은 기온이 이어지는 겨울철에 혈관이 수축되고 혈압이 상승돼 만성질환자를 중심으로 심근경색과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며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보건소에 따르면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기온이 높은 여름철보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겨울철이나 일교차가 큰 3월에 높게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우려를 표했다. 

실제로 통계청의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2008년부터 2017년까지의 허혈성 심장질환 월별 사망자수는 1월 1만3000여 명이며, 같은 기간 뇌혈관질환의 월별 사망자수에서도 1월이 2만4000명으로 가장 높게 나타나고 있다.

특히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인 관상동맥이 혈전에 의해 갑자기 막히게 되면, 심장근육이 죽어 사망에 이르는 심근경색이나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터져서(뇌출혈) 사망에 이르거나 뇌 손상으로 인한 신체장애가 나타나는 질환인 뇌졸중은 갑자기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심근경색증의 경우에는 일상생활 시 갑작스러운 가슴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거나 호흡곤란, 식은땀, 구토, 현기증 등의 조기증상이 있다.  뇌졸중은 한쪽 마비나 갑작스러운언어 및 시각장애, 어지럼증, 심한 두통 등의 조기증상이 발생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증상이 나타났을 경우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할 수 있다면 환자의 사망 혹은 장애를막을 수 있다는 것이 보건소의 설명이다.

보건소 측은 심뇌혈관 질환의 전조 증상을 보일 경우 환자 본인이나 주변인들은 신속하게 119에 연락해 가까운 큰 병원 응급실에 갈 것을 재차 당부했다.

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의 치료의 경과가 좋게 나타나는 것은 얼마나 빠른 시간 안에 대처를 시작하느냐에 비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적정한 치료를 위한 골든타임은 심근경색증은 2시간 이내, 뇌졸중은 3시간 이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