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신문 농부의 시] 기다림의 감사
[당진신문 농부의 시] 기다림의 감사
  • 당진신문
  • 승인 2018.12.13 10:02
  • 호수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현수
문현수(당진시4H연합회장 역임/농업경영인)
문현수(당진시4H연합회장 역임/농업경영인)

[당진신문=문현수]

어둠이 깊어지면
내일이 가까웠을 것이요

겨울의 추위가 몸을 감싸면
봄이 가까웠음이다

흰눈이 대지를 덮으면
그동안 쌓였던 혐오스런
일들이 흰눈속에 숨기움이요

겨울에 몰아치는 찬바람은
시기 질투 지쳐있는 마음을
멀리 날리우기 위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