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마지막 달, 당진문예의전당 공연행사 풍성
2018년 마지막 달, 당진문예의전당 공연행사 풍성
  • 당진신문
  • 승인 2018.12.03 09:50
  • 호수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2018년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12월을 맞아 당진에서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당진문예의전당에서 열린다.

시에 따르면 4일 저녁 7시 30분에는 대공연장에서 충남문화재단이 함께 ‘그랬슈 콘서트’를 전석 무료로 선보이며, 같은 날 저녁 7시 소공연장에서는 당진시민합창단과 함께하는 사랑의 하모니가 열린다.

6일 저녁 7시 30분에는 대공연장에서 제26회 당진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전석 5,000원)가 열리며, 7일에는 제32회 온누리합창단 정기연주회(대공연장)와 2018 당진문화동아리 활성화 사업 가족 초청음악회(소공연장)도 오후 7시 30분에 예정돼 있다.

특히 당진문화재단은 ‘2018 당진문예의전당 대중음악콘서트’를 마련해 다양한 장르의 콘서트를 마련했음.

11일에는 ‘나는 가수다 레전드’ 편으로 더원과 BMK의 공연이 예정돼 있으며, 13일에는 김완선과 박남정, 양수경, 김혜림이 선보이는 ‘추억소환 콘서트가 열린다.

19일에는 다이나믹듀오와 리듬파워가 배턴을 이어받아 ‘Rap&Djing Show’를 선보이고 18일에는 정인과 에디킴의 ‘베스트 콜라보’에 이어 21일 데이브레이크의 ‘꽃길만 걷게 해줄게’가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다양한 공연이 당진문예의전당에서 12월에 열릴 예정으로 자세한 공연일정과 예약은 당진문예의전당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