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결국 제2의 밀양 되나?...범대위 11일 집회 예고
당진, 결국 제2의 밀양 되나?...범대위 11일 집회 예고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11.30 22:10
  • 호수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일 오후 2시 신터미널 광장
“더이상 묵과 안하겠다”한전 규탄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한전의 송전철탑 공사가 강행되면서 당진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다.

‘당진시 송전선로 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김현기, 이하 범대위)는 12월 11일 오후 2시 ‘주민 동의 없이 송전선로 강행하는 한국전력공사 규탄대회’를 신터미널 광장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매산1리 송전철탑 대책위 박종세 공동위원장은 “한전이 송전선로를 건설하면서 주민과의 합의서 없이 공사를 강행하는 것은 밀양을 제외하고는 거의 없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진의 신평 구간에서 공사를 강행하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범대위의 격앙된 분위기는 최근 한전 측의 태도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한전 측은 345kv 북당진-신탕정 송전선로 중 신평 구간의 송전철탑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 최근 신평 주민들은 주민 동의도 받지 못한 상태에서 ‘전원개발촉진법’을 이유로 공사를 강행하는 한전에 대한 분노를 표출한 바 있다. (관련기사: "중장비로 벼까지 짓밟아"...한전, 송전철탑 건설 강행, 본지 1232호)

여기에 더해 당진화력-신송산 구간 역시 주민 의견을 제대로 반영도 하지 않은 채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제출하면서 주민들은 물론 당진시 행정당국으로부터도 비토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당진 주민의견 미반영”... 귀 막은 한전의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본지 1230호)

범대위 황성렬 위원장은 “우리의 공식 입장은 북당진-신탕정 구간의 경우 ‘전면 지중화’이고 당진화력-신송산 구간의 경우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라면서 “최근 한전이 당진 주민들과 제대로 협의도 하지 않으면서 공사를 강행하는 모습을 보면 마치 군사독재 시절을 보는 듯하다. 더 이상 두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한전에 대한 지역의 분위기가 점차 격앙되면서 과연 어떻게 사태가 전개될지 우려 섞인 시선들이 늘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