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저출산 시대 무분별한 교육사업 확대 지적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저출산 시대 무분별한 교육사업 확대 지적
  • 당진신문
  • 승인 2018.11.08 15:31
  • 호수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서 교육정책 변화 주문…근본적인 대책마련 촉구
사진제공=충남도의회
사진제공=충남도의회

[당진신문] 충청남도의회 오인철 교육위원장(천안6)은 7일과 8일 열린 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저출산 시대에 따른 무분별한 교육사업 확대 문제를 질타했다. 특히 소규모 학교에 대한 교육정책의 변화를 주문하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오 위원장은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충남의 출생아는 1만 5000여명으로 매년 출생아들이 줄어들고 있다”며 “최근 저출생 시대에 도교육청은 행복교육지구 확대, 특색교육과정 운영 확대 등 교육정책사업 확대에만 몰두하고 있는데 지금도 시기가 늦은 것 같지만 무분별한 교육사업 확대를 전면 재검하는 등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10명 미만의 소규모 학교의 경우 인근 통학거리 30분 이내 학교에 통합해 운영할 수 있는지, 현장 자료수집과 학부모 및 지역주민 의견조사 등 면밀한 분석과 검토 후 합리적인 대안 마련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