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석문면 대책위 “철탑 강행시 제2의 밀양 사태” 경고
당진 석문면 대책위 “철탑 강행시 제2의 밀양 사태” 경고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11.02 17:17
  • 호수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문 송전철탑 ‘결사 반대’ 천명 2천명 이상 주민 서명
거미줄처럼 엮여 있는 당진의 송전철탑들. (사진제공=당진시청)
거미줄처럼 엮여 있는 당진의 송전철탑들. (사진제공=당진시청)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새롭게 구성된 ‘석문면 송전선로 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호명도·조권형, 이하 대책위)가 송전선로 건설의 반대 의지를 다시 한 번 천명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345kv 당진화력-신송산간 송전철탑(이하 석문송전철탑) 건설’에 대한 주민들의 반대 서명을 받았다. 지난 달 26일까지 받은 서명인원은 석문에서만 2천 100여명에 달한다. 대책위 측은 이를 당진시와 국회의원실은 물론 산자부, 전기위원회, 한전 본사 등에 보낼 계획이다.

대책위 유병수 사무국장은 “석문이 석탄화력과 송전선로로 인해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면서 “주민들은 석문송전철탑이 주민과 합의 없이 진행되고 있고 더욱이 시내권을 관통해 그 피해가 막심하다는 점에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석문 주민들이 이렇게 한전에 대해 격앙된 이유는 최근 한전 중부건설처가 새롭게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초안 때문이다. 이미 한 번 접수거부와 철회가 된 적이 있는 석문송전철탑의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은 지난 달 15일 경 다시 당진시에 제출됐다.

이에 따르면 한전은 해체된 대책위와의 협의내용을 기반으로 초안을 작성(추가 수준)했으며, 주민들은 이를 인정할 수 없다는 점에서 분노가 더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호명도 공동위원장은 “해체된 대책위는 한전과의 밀실협의 때문에 붕괴됐다. 한전은 새롭게 꾸려진 대책위와 2번 정도 접촉을 하다가 완강한 태도를 보이자, 슬그머니 무효화된 과거 합의를 꺼내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호 위원장은 “만약 한전 측이 계속 주민들을 무시하고 석문송전철탑 건설절차를 무리하게 강행한다면 당진에서 제2의 밀양 사태까지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한편 당진시는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제출 절차와 내용에 대한 검토를 한 후 이주 중 대응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