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신평주택조합 비대위, 조합장 해임 총회 요구
당진 신평주택조합 비대위, 조합장 해임 총회 요구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11.02 15:23
  • 호수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용증명 보내며 소명 압박...시청 앞 집회 개최
현 조합장 측과 각을 세우고 있는 당진 신평주택조합비대위가 지난 1일 당진시청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조합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현 조합장 측과 각을 세우고 있는 당진 신평주택조합비대위가 지난 1일 당진시청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조합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당진신평지역주택조합 문제가 확산일로다.

‘당진신평지역주택조합’(이하 신평주택조합)의 현 조합장 측과 각을 세우고 있는 ‘신평주택조합비대위’(이하 비대위)가 지난 달 29일 현 조합장에 대한 해임안건 처리를 위한 임시총회소집을 요구했다.

308명의 조합원 중 109명의 조합원이 발의한 해임안과 연계해 비대위 측은 내용증명을 통해 현 조합장에 대한 의혹 소명을 요구하는 공문까지 지난 2일 발송했다.

비대위 측은 △기납입한 4천만원 이상의 분담금 사용처 공개 △결의 없는 자금 집행으로 인한 조합원 분담금 증가 위험 △조합 설립 인가 당시 계약금 미납부 △부결 안건의 처리를 위한 총회 개최 △직무유기, 태만, 관계법령 및 정관 위반으로 인한 부당한 손해 초래 등에 대해 해명을 요구했다.

현 조합장은 전화통화에서 “건설사 계약까지 임박한 상황으로 사업은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비대위 측 인사 1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당진경찰서에 형사고발한 상태다. (사업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 측은 지난 1일 당진시청 앞에서 집회를 개최한데 이어 오는 10일 주택조합모델하우스 앞에서도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