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의원 "스마트그리드사업단, 5년 연속 적자"
어기구 의원 "스마트그리드사업단, 5년 연속 적자"
  • 당진신문
  • 승인 2018.10.16 10:13
  • 호수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수익원인 과제수주실적 연간 4건으로 저조
어기구 의원 “사업전반에 대한 근본적 재점검 필요

[당진신문]

스마트그리드사업단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연속 영업손실 및 당기순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단은 효과적인 차세대 전력망 시스템을 구축하는 스마트그리드 사업의 보급을 위해 2007년 출범했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충남 당진시)이 스마트그리드사업단(이사 사업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2~2017 재무현황’자료에 따르면 2012년 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이래 내리 5년 영업손실을 봤다. 주 수입원이 되는 과제수주실적이 저조했기 때문이다.

손실액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영업이익 적자가 2013년 -10억원, 2014년 -1억8천만원, 2015년 -1억4천만원, 2016년 -1억1천만원, 2017년 -1억6천만원이며, 당기순이익 또한 5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했다. 

사업단은 △스마트그리드 산업의 진흥 정책 및 제도의 조사·연구 △스마트그리드 기술의 실증사업 추진 △스마트그리드 기술, 기기 및 제품보급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추진 및 운영 지원 △스마트그리드 정보의 보호 및 안전성 확보 등을 주업무로 한다. 

정부위탁사업을 주업무로 하는 사업단의 특성상 영업이익은 자체 용역과제 수주건수에 달려있다. 그러나 실제 사업단의 과제 수주실적은 연간 4건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저조했다.  

어기구 의원은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 구축과 확산을 위해 탄생한 스마트그리드사업단이 향후에도 자신의 역할을 찾을 수 있을지 우려된다”면서 “사업단 사업전반에 대한 근본적인 재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