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색한 화력발전소 지역주민 고용률... 당진화력 0.9% 불과
인색한 화력발전소 지역주민 고용률... 당진화력 0.9% 불과
  • 당진신문
  • 승인 2018.10.15 09:53
  • 호수 12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화력 0.9%, 태안화력 1.2% 등 화력발전 집중된 충남권 1.9%
호남, 제주, 군산, 영월, 신보령 등은 0%
어기구 의원, “책임감 갖고 지역주민 고용 확대해야”

[당진신문] 국내 화력발전을 담당하는 발전공기업 5사(남동, 동서, 중부, 서부, 남부발전)가 지역주민 채용에 인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이 각 발전공기업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5개사의 정원은 총 11,687명이었고, 이 중 본사이전 및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 가점을 적용받아 채용된 인원은 총 275명으로, 정원 대비 2.4%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화력발전소가 집중된 충남권의 지역주민 고용률은 당진화력 0.9%, 태안화력 1.2%를 비롯하여 평균 1.9%로 전국 평균에도 못미쳤다. 또한, 호남, 제주, 군산, 영월, 신보령 등은 지역주민을 단 한명도 고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기구 의원은 “화력발전소가 입지한 지역에서 발전소로 인한 피해가 적지 않은 만큼 발전사들이 지역사회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지역주민 고용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