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라돈침대, 당진에서 해체 원칙 불변”
원안위 “라돈침대, 당진에서 해체 원칙 불변”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9.14 17:34
  • 호수 12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진본사 1만 5천장 추가 반입 해체... 미수거 물량 처리
당진 1만 7천장 제외... 원안위 "공식적인 입장 변화 없다"

[당진신문 최효진 기자] 주민들이 당진에 반입된 라돈침대의 반출을 요구하며 농성과 시위를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대진침대 본사는 당진 적재 물량에 근접한 미수거 라돈침대를 추가로 반입 후 해체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9월 13일 기준) 수거대상 라돈침대 6만 6천 장 중 6만 1천 장을 수거했으며, 당진의 1만 7천 장을 제외하고 4만 4천장의 라돈침대를 대진본사에서 해체했다”라고 밝혔다.

수거대상이 6월말 기준에서 추가로 늘어난 것은 8월까지 추가 접수된 사안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진 본사에서 기존 수거한 것으로 알려졌던 2만 4천여 장이 2만 9천 장으로 물량이 늘어난 것 역시 가구수 기준이었으나 실제 해체 과정에서 가구당 복수 물량이 발견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고대1리의 당진해체 결정 이후 인근 3개 마을이 당진해체 반대를 주장하며 천막농성에 들어간 지난 7월 23일 집회 당시 모습
고대1리의 당진해체 결정 이후 인근 3개 마을이 당진해체 반대를 주장하며 천막농성에 들어간 지난 7월 23일 집회 당시 모습

그 동안 당진지역 주민들은 절차 없이 반입된 라돈 침대의 당진 해체를 반대하며 3달 동안 반복된 농성과 집회를 이어왔다. 그 동안 지역갈등 유발을 자제하며 특정 지역을 공식적으로 언급한 적도 없는 당진 지역민들은 허탈한 상황이다.

상록초의 한 학부모는 “당진은 대진침대와 아무런 연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장기간 고통을 받고 있다. 대진침대의 앞뒤가 다른 행동에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반면 원안위 측은 당진해체의 원칙에 변함이 없음을 확인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원안위는 공식적으로 당진물량의 당진 해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주민들과의 협의 과정에서도 미수거 물량에 대한 반입만 논의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운 2018-09-17 14:56:56
다른 지역에서는 벌써 완료 되었는데 여기는 뭐 하고 있는지 참 답답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