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농민회 “지역농협의 벼수매가 담합, 문제 있다”
당진시농민회 “지역농협의 벼수매가 담합, 문제 있다”
  • 김희봉 객원기자
  • 승인 2018.09.13 10:51
  • 호수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경집회 앞서 김홍장 당진시장과 면담
지난 11일 당진시농민회가 김홍장 시장에게 당진시 농정에 대해 비판하며 시정을 요구했다.
지난 11일 당진시농민회가 김홍장 시장에게 당진시 농정에 대해 비판하며 시정을 요구했다.

[당진신문 김희봉 객원기자] 당진시농민회가 상경집회(관련기사: 밥 한 공기 300원이 부담이라고?... 농민단체 국회 앞 트랙터 시위, 본지 1222호)를 앞두고 김홍장 당진시장을 만나 당진시 농정에 대해 비판하며 시정을 요구했다.

당진시농민회는 지난 11일 ‘밥 한 공기 300원 보장과 남북교류촉구를 위한 전국농민대회’ 참석에 앞서 당진시 농정을 혁신하겠다며 시청으로 몰려가 김홍장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농민들은 “농협조합장들의 벼 수매가 저가담합이 당진 쌀값이 저가미로 판매되는 원인”이라고 울분을 토하고 “간척지 경작권 역시 낙협이 빼앗아 갔다”고 성토했다.

당진시농민회 이종섭 부회장은 “지금은 벼 조생종의 수확기로써 농협에서 빨리 가격을 결정해 줘야 하는데 일반 도정업자보다 저가로 매기며 담합하고 있는데도 당진시가 손을 놓고 있다”고 지적하며 대농가 중심의 당진시 농정을 혁신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다른 일정을 중단하고 급히 시장실로 돌아온 김홍장 시장은 “앞으로 이런 농업문제 해결해 나가겠다. 농민들이 농산물을 생산해도 충분한 노동의 댓가를 받지 못해서 이런 현상이 발생했다. 여러분이 주장하는 모든 문제를 가지고 농민회와 밤을 새워서라도 충분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김 시장은 “농민들도 수백년 내려온 재래식 농업만 고집 할 건지 과학영농으로 갈 것인지 판단해야 한다. 데모만 한다고 쌀값을 보장해 주는 것이 아니다. 무엇이 농민에게 좋은 건지 고민해보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농민들은 “생존권이 침해받지 않는 선에서 과학화고 선진화다. 농민의 권익이 담보되지 않는 정책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 시장은 “나는 스마트 팜의 주체는 농민이며 농민들 소득을 올리려는 생존의 문제”라고 답했다.

김영빈 당진시농민회장은 “과학영농이라는 미명하에 기업농 중심으로 변질되는 스마트농업이 걱정된다”고 지적하고 “청년농업, 스마트농업 등 아무리 좋은 정책도 기존농민의 생산비 보장조차 안 되는 상황에서는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유진선 간척지 조사료 재배농민은 “농어촌공사와 임대계약하려 했으나 농민들의 경작권이 당진시청의 방조로 낙협에게 빼앗긴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간척지 경작권 반환에 당진시장이 나서 줄 것을 요구했다.

농민회는 조속한 시일내 김 시장측과 실무단위에서 정책협의를 위한 자리를 마련할 것을 합의하고 폐정개혁 7조 △(1조) 최근 5년간 시책사업 추진실태와 농가 지원현황을 밝혀라 △(2조) 5년간 농업시책사업 추진실태와 농가 지원현황을 밝힐 것 △(3조) 국가 간척지 농민경작권 보장을 위해 즉각 진상조사하고 시장이 앞장서서 반환되도록 할 것 △(4조) 대호간척지 스마트팜밸리 시책 중단 및 재논의 요구 △(5조) 무원칙한 농민단체보조금 지원기준을 단체별 회원수와 사업규모 및 활동내역에 따라 공정한 심사 후 지급할 것 △(6조) 학교급식재료 지역농축산물 확대공급을 위한 중소농가 중심의 육성계획 마련 △(7조) 당진시가 육성 지원하는 사업단체 가입자격을 지원 목적에 부합되는 농민이면 모두 개방할 것을 전달했다.

이후 농민회는 당진시의회에 항의하러 갔지만, 본회의 중이어서 20여분 간 방청하고 농민대회 참석을 위해 상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