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비상식적인 일 벌어지는데...” 두손 놓은 당진시
[당진] “비상식적인 일 벌어지는데...” 두손 놓은 당진시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9.12 15:01
  • 호수 12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이한 대응의 당진시립합창단 몰래 녹음 논란 사태
당진시립합창단 지역대책위, 기자회견 통해 고발 예고
12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당진시립합창단내에서 일어난 ‘몰래 녹음 지시’ 등 불법 행위에 대한 징계와 방치되고 있는 피해자에 대한 조속한 대책 강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12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당진시립합창단내에서 일어난 ‘몰래 녹음 지시’ 등 불법 행위에 대한 징계와 방치되고 있는 피해자에 대한 조속한 대책 강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당진신문 최효진 기자] 당진시가 합창단의 지휘자와 부지휘자의 갈등을 해소하지 못하면서 지역의 시민사회단체가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당진 지역의 각급 민주노총 산하 노조 및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당진시립합창단 상임화를 위한 지역공동대책위원회’(이하 지대위)는 12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당진시립합창단내에서 일어난 ‘몰래 녹음 지시’ 등 불법 행위에 대한 징계와 방치되고 있는 피해자에 대한 조속한 대책 강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관련기사: 결론 못 내린 징계안... 고통속에 방치된 당진시립합창단원들, 본지 1221호)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 박인기 위원장은 “이번 사건을 인지하고 경악스러웠다. 지휘자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서 단원에게 큰 상처를 남겼다. 하지만 이 사건은 한 명의 문제가 아니다. 합창단 전체의 문제다”라면서 “시립합창단원들은 이번 사건이 합창단 전체에 누가 될까 ‘노심초사’해 왔다. 이것이 시립합창단의 주인이 누구인지 증명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박 위원장은 “이 사태를 풀지 못하고 장기화 하고 있는 당진시는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근본적으로는 단원들의 신분이 취약한 것이 문제다”라며 당진시가 책임 있게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진시립합창단의 소속 노조인 당진시립예술단지회 박승환 지회장 역시 “(사건은) 단원들을 감시의 대상으로 만들었다. 피해자인 A단원의 경우 입에도 담지 못할 갖가지 폭언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만 당진시는 작년 12월 사건을 인지하고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면서 “법리적 이유를 떠나서 비상식적인 일이 벌어지고 있는데 당진시는 단원들의 피해는 안중에도 없는 듯하다”라고 말했다.

지대위는 민중당 당진시위원회 김진숙 위원장이 발표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휘자의 몰래 녹음은 불법행위이며, 단원들의 인권을 철저히 짓밟은 행위”라고 규정하면서도 “부지휘자 역시 녹음당시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지휘자의 불법 행위를 방조했다”라고 사태를 발생시킨 지휘자와 부지휘자 간의 갈등에 대한 책임 소재를 분명히 했다. 이어서 이를 해결하지 못하는 당진시 역시 ‘안이한 대응’으로 사건을 장기화한 책임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대위는 지휘자에 대한 직무정지 및 중징계, 단원들에 대한 심리 치료 등의 대책 강구, 시립합창단 상임화를 통한 문화예술 공공성 확대를 요구했다.

특히 지대위는 “만일 당진시가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않을 경우 본 대책위는 가해자에 대한 고발 등 법적 조치와 함께 당진시의 무책임한 처사에 대한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 2018-09-12 20:32:13
이런 갑질을 하는 정상적이지 않은 사람들이 뻔뻔하게 나서지못하는 세상이 오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