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가을철 ‘식중독 예방’ 고삐 죈다
[충남] 가을철 ‘식중독 예방’ 고삐 죈다
  • 당진신문
  • 승인 2018.09.11 10:26
  • 호수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 활동 증가 반면 음식물 관리는 소홀해 발생 우려”

[당진신문] 충남도는 야외 활동이 많은 9∼10월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11일 도에 따르면, 도내 식중독 발생 건수 및 인원은 △2015 22건 367명 △2016년 32건 288명 △2017년 17건 124명 △올해 8월 말 2건 36명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식중독 대부분은 고온 다습한 여름철에 발생하지만, 최근에는 가을이나 겨울에도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가을철의 경우, 지역 축제와 체육행사, 운동회 등 야외 활동 시 도시락을 이용, 식중독균 노출 우려가 높아진다.

가을철은 또 일교차가 커 낮 동안 한여름 못지않게 덥고 습해 식중독균이 번식하기 쉽지만, 여름철보다 음식물 관리를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다.

식중독은 손을 깨끗이 씻고, 음식물은 충분히 익혀 먹으며, 끓인 물을 마시는 것으로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구체적인 예방 요령으로는 △조리 전·후 깨끗이 손 씻기 △음식은 충분히 익혀 섭취하기 △음식은 별도 용기에 따로 안전하게 보관하기 △실온에서 2시간 이상 보관하지 않기 △개인위생 철저 △안전한 물 마시기 등이다.

이와 함께 음식을 준비하는 사람은 육류나 어패류 등을 취급한 칼과 도마를 교차 오염이 발생치 않도록 구분해 사용해야 하며, 별도의 칼이나 도마가 없을 때에는 과일 및 채소류를 먼저 사용한 후 육류나 어패류를 사용하면 교차 오염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남은 음식은 냉장고에 보관하고, 찌개나 국은 한 번 더 끓여 놓아야 한다.

고일환 도 복지보건국장은 “가을철은 낮 동안 기온이 높아 병원성대장균과 살모넬라 등 세균성 식중독 발생이 우려되므로 채소 등 생으로 섭취하는 식품은 세척·소독하고, 육류는 충분히 가열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 국장은 또 “학교에서 음식을 단체로 주문할 경우에는 식사 제공처의 위생 상태를 사전 점검하고, 조리 후 즉시 제공했는지를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