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민선7기 첫 추경 1563억 원 편성
충남도, 민선7기 첫 추경 1563억 원 편성
  • 당진신문
  • 승인 2018.09.04 12:46
  • 호수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에 제출… 공약·역점 사업 추진 초점
충남도청.
충남도청.

[당진신문] 충남도의 재정 규모가 추경 편성에 따라 사상 처음으로 7조 원을 돌파한 가운데 도는 민선7기 첫 추경으로 1563억 원을 편성,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 중심’의 발판 마련을 위해 민선7기 공약과 역점 사업에 초점을 맞췄다. 회계별 증액 규모는 일반회계 245억 원(0.5% 증가), 특별회계 56억 원(1.2% 〃), 기금 1262억 원(12.5% 〃) 등이며, 이 중 공약 사업은 31건 238억 원, 역점 과제는 23건 119억 원 등이다.

이에 따라 일반회계는 5조 4858억 원에서 5조 5103억 원으로, 특별회계는 4678억 원에서 4734억 원으로, 기금은 1조 112억 원에서 1조 1374억 원으로 늘며, 도의 올해 총 재정 규모는 6조 9648억 원에서 7조 1211억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7조원 시대를 개막했다.

일반회계에서 민선7기 5대 목표별 주요 사업 추경 편성액을 보면, 먼저 ‘따뜻한 안전 공동체’에는 △충남아기수당 지원 15억 5000만 원 △시내버스 재정 지원 10억 원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지원 4억 원 △3.1평화운동 기념관 건립 연구용역비 3억 원 △도로표지(LED) 개선 사업 2억 원 등을 담았다.

‘풍요롭고 쾌적한 삶’은 △경로당 공기청정기 보급 57억 9000만 원 △지역 거점형 콘텐츠 기업 육성센터 조성 35억 원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 14억 6000만 원 △수소연료전지차 구매 보조금 지급 6억 5000만 원 △전기자동차 충전기 보급 사업 5억 원 등이다.

또 ‘활력이 넘치는 경제’는 △지역 투자 촉진(수도권) 60억 원 △중소기업 경영 안정 및 소상공인 자금 이자 보전 40억 원 △충남 지식산업센터 건립 설계용역 13억 원 △청년 복지카드 사업 5억 원 등을 편성했다.

이와 함께 ‘고르게 발전하는 터전’에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112억 원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 지원 54억 8000만 원 △구제역 긴급 백신 17억 8000만 원 △귀어학교 개설 15억 원 등을, ‘도민이 주인되는 지방정부’에는 △관광지 공공와이파이 구축 6억 5000만 원 △시·군 자원봉사센터 운영 1억 원 등을 포함했다.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 예산안은 민선7기 들어서는 처음으로,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 중심’ 실현을 위해 공약과 역점 사업을 집중 반영했으며, 건전 재정 운용에 중점을 두고 추경 편성 기본 원칙에 충실했다”라고 설명했다.

제출한 추경 예산안은 제306회 도의회 임시회에서 상임위원회별 예비 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친 뒤, 오는 14일 본회의 의결로 최종 확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