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갈등 만든 라돈 침대, 조건 없는 반출 재확인
주민갈등 만든 라돈 침대, 조건 없는 반출 재확인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8.05 21:37
  • 호수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설픈 행정이 주민 간 갈등 만들어
당진시, “수요일까지 해결책 마련”
원안위, “공개토론회 받아들이겠다”

국무조정실과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가 라돈 침대의 당진해체에 반발하는 주민들을 만났지만 주민들은 라돈 침대 반출의 원칙을 굽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진의 3개 마을(고대2리, 한진 1·2리)과 상록초 학부모회로 구성된 ‘대진침대 해체 반대 대책위원회’의 요구로 국무조정실과 원안위 관계자가 당진 현장을 찾았다.

국무조정실에서는 최창원 경제조정실장이 원안위에서는 엄재식 사무처장이 정부 당국을 대표해 주민들 앞에 섰다. 이 자리에는 김홍장 당진시장과 김기재 당진시의회 의장 등도 자리에 함께 했다.

주민들의 성명서 발표로 시작된 이번 자리에서 주민들은 정부 당국에게 최초 이행협약서 작성 당시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이유 등을 따져 물었으며 한 때 격앙된 분위기가 조성되기도 했다.

원안위의 엄재식 사무처장은 “(발언 전에 있었던) 당진시의 설명처럼 천안에서 처리가 막히게 됐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 대체지를 물색했지만 가능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국무조정실 최창원 실장은 “지역의 분위기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당진 현장 해체를 결정한 고대1리의 마을총회에 참석했다. 주변 마을 주민들과 함께 하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당진시에 반출 전까지 안전하게 라돈 침대를 보관할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고, 김홍장 당진시장은 이에 대해 “5일 이내(8월 8일)에 대책을 마련해 주민들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 학부모는 김홍장 당진시장에게 “당진시장이 당진 주민들을 대표해 중앙정부에 우리의 의견을 전달하고 관철해야 한다. 힘을 내서 함께 싸워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또한 원안위 측은 라돈 침대 안정성 문제에 대한 주민들의 공개토론회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 날 자리에서는 상황을 설명하고 사과하기 위해 참석한 고대1리 이장이 일부 주민들에게 야유를 받기도 했으며, 결국 자리를 뜨고 말았다. 갑작스런 라돈 반입과 일부 주민만을 대상으로 하는 졸속합의로 인해 지역 주민 간 갈등만 발생한 것이다.
지역과는 어떤 연관도 없는 라돈 침대로 인해 애먼 지역 주민들이 고통 속에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