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항으로 들어온 라돈침대, 정부가 풀어라
당진항으로 들어온 라돈침대, 정부가 풀어라
  • 당진신문
  • 승인 2018.08.05 21:36
  • 호수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종합병원 김진용 영상의학과장

라돈 침대에 대한 당진시민들의 걱정이 커져가고 있다.

당진시민들은 애초에 라돈 침대를 신문과 방송을 통해서 들었을 뿐으로, 당진의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라돈침대는 당진시민들의 일이 되었다. 밤도둑처럼 당진항에 라돈침대를 가져다 놓은 것이다. 당진 시민들을 일순간 혼란에 빠뜨렸다.

국무조정실과 원안위 등의 중앙 정부 당국은 이에 대한 사과를 하였다하나, 애시당초에 도둑처럼 몰래 라돈침대를 가져다놓은 것이므로, 진정성을 다해서 모든 당진시민이 알 수 있도록 사과해야만 한다. 일부 지역 주민들에게만 사과하는 것으로는 부족하다. 해체작업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당진 시민들끼리 갈등이 생기도록 만든 것에 대한 사과까지 더해져야 한다.

그것이 당진 시민들에 대한 예의이다. 만약 인천항이나 부산항에 라돈침대를 몰래 가져다 놓았다면, 인천이나 부산 시민들이 가만히 있었겠나? 다른 어떤 지역도 마찬가지다. 정부 당국의 중앙 중심적인 처리 방식이 이런 큰 사단을 만들었다는 점을 부인하기는 힘들 것이다.

후쿠시마 원전 붕괴 사고로 비롯된, 우리 국민의 방사선에 대한 공포는 당진 시민만의 공포가 아니다. 방사선에 의한 피폭은 누적량에 비례하여 피해를 주기 때문에, 극히 소량의 피폭이라도 두려울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에 대한 당진 시민들의 문제 제기는 지극히 당연하다. 당진 시민들이 라돈 침대를 만들어 사용한 것이 아니었고 여기에 가져다 놓으라고 한 적도 없다.

당연히 당진 시민들의 불안감을 없애는 일은 정부 당국이 해결해야한다. 단순히 피폭량이 적다는 말만 녹음기처럼 되풀이하지 말아야 한다. 그리 안전했으면 서울이나 인천에서 해결하지 왜 당진까지 가지고 왔나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정부 당국은 불안해하는 당진 시민들에게 모든 정보를 제공하고, 당진 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해결안을 제시할 책임이 있다.

당진시도 마찬가지다. 당진 시민의 안전은 당진시의 책무이기 때문이다. 라돈 침대 반입에 있어서 당진시와는 협의가 없었다고는 하지만 지자체는 중앙 정부가 아닌 시민의 입장에 서야 한다. 처음부터 강하게 주민 입장에 섰어야 했다. 중앙 정부를 상위 부처로만 인식하면 곤란하다. 지방분권을 관철해야 하는 것은 주장이나 구걸이 아니다. 스스로 찾아야 할 권리다. 당진시가 지방자치시대에 걸 맞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