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
연꽃
  • 당진신문
  • 승인 2018.07.16 09:33
  • 호수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원(시인, 당진시인협회)

하얀 버선발로 연못을 걷는
신비를 간직한 자태여
등을 밝혀 고단했던
아침을 열어 환하게 비친 세상은
별빛처럼 아름답게 피었네

연분홍으로 얼굴 붉힌 미소
별빛에 묻어 피어내는 꽃이여
유혹의 향기 뿌리칠 수 없어
걸음을 멈추고 바라보다
눈물 같은 이슬이 되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