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몸짓
삶의 몸짓
  • 당진신문
  • 승인 2018.07.06 22:01
  • 호수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다온(시인. 당진시인협회)

동쪽에서 서쪽으로
해를 짊어지고 길을 간다
희뿌연 새벽 툭툭 걷어차며
삶의 현장으로 달려간다

시계 바늘처럼
삶의 몸부림이다
날갯짓하며 높이 올라
거친 숨을 몰아쉰다

바스락 거리는 소리에
하루해가 타듯
깎아져 가는 몸뚱이
흐르는 세상 속으로
뛰어 드네


◀ 약  력 ▶

본명 정숙자, 경북 영천출생, ‘18 「문학사랑」시부문신인상,
당진문화원 주부백일장 동상 수상
당진시인협회원, 호수시문학회원 , 당진문화원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