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못 기다린다”... 한전, 송전선로 건설 강행하나
“더 이상 못 기다린다”... 한전, 송전선로 건설 강행하나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6.29 20:57
  • 호수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당진-신탕정간 송악 구간 강행 통보
인접한 신평면 매산리 주민들 반발
대책위, 긴급회의 열고 방안 논의
송악읍의 송전선로 협의구간 중 12~14번 구간(빨간색)은 신평 매산리의 경계선을 따라가고 있다. 송악읍민들의 거주가 1km에 가까운데 비해 매산리의 주민 거주지와는 불과 약 2~300m 정도에 불과하다.
송악읍의 송전선로 협의구간 중 12~14번 구간(빨간색)은 신평 매산리의 경계선을 따라가고 있다. 송악읍민들의 거주가 1km에 가까운데 비해 매산리의 주민 거주지와는 불과 약 2~300m 정도에 불과하다.

한전측 “신평면 주민 반대는 일본이 한국문제에 간섭하는 것”
대책위 “일본 비유는 한전의 천박한 인식, 송전선로는 당진 전체문제”

한전이 북당진-신탕정간 송전선로 건설을 강행할 것이 확실시 된다. 범시민대책위를 중심으로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공사시기를 완전한 주민 협의 이후로 늦출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전 중부건설처가 지난 6월 9일 철탑 건설을 위한 야적 부지로 사용할 토지를 대상으로 당진시에 개발행위 허가를 요청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장소는 복운리 1323번지 1,707㎡이며, 해당 토지 소유주의 사용승낙서까지 제출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당진시는 우선 7월 19일까지 처리 연장을 통보했다.

한전 중부건설처 이영길 송전부장은 전화통화에서 “우리들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 오랫동안 주민들과 협상을 벌여왔다. 하지만 합의점을 찾기는 너무 어렵다. 더 이상 지연하기는 힘들다. 합의된 구간만이라도 공사를 시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당진시 역시 한전 측이 자재 야적부지 허가와는 상관없이 공사를 강행할 것으로 내다 봤다. 당진시 관계자는 “한전 측이 당진시에 야적부지 허가를 늦춘다면 송전철탑 건설 예정부지를 (야적부지로) 활용할 수 있다고 통보한 상황이어서 공사 강행 의지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전 중부건설처 측은 법원에 ‘지위확인가처분’까지 신청하고 허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당진시송전선로발전소범시민대책위(이하 범시민대책위) 측은 20일 어기구 의원실에서 긴급 회의를 열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범시민대책위 측은 어기구 의원실에 한전 사장과의 면담을 오는 7월 첫째주까지 추진해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면담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단체 행동에 들어갈 것을 고민하고 있다.

300m안에 50여 가구 거주하는데... 반대할 자격 없다는 한전
문제는 주민과의 협의다. 한전 측이 건설을 시도하는 송악 구간은 이미 전원개발승인이 난 상태다. 송악읍 지역은 주민과의 협의가 끝났다.하지만 송악 구간 중 일부가 신평의 매산리 마을과 인접해 매산리 주민들의 반발이 심한 상황이다. 송악읍의 송전선로 협의구간 중 12~14번 구간은 송악 복운리에 위치하고 있지만 신평 매산리의 경계선을 따라가고 있다. 송악읍민들의 거주지와의 거리가 약 1km 정도인데 비해, 매산리 주민 거주지와의 거리는 불과 약 200~300m 정도다. 송전철탑 건설에 따른 실질적인 피해는 매산리 주민들이 보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매산리 주민 특히 2리 주민들은 해당 구간의 지중화를 요구하고 있다. 매산 2리 정성영 이장은 “12번 철탑 300m안에 40~50가구의 매산리 주민들이 살고 있다. 거리가 너무 가까워 12번부터 매산리 통과 구간인 19번철탑까지 지중화를 요구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전 중부건설처 이영길 송전부장은 “매산리 주민들이 송악읍 구간을 협의의 대상으로 삼아야 할 자격이 없다고 본다. 이것은 일본이 우리나라에 군사훈련을 하라마라 하는 것과 똑같은 것이다”라고 말하며 매산리 주민들의 요구에 응할 생각이 없음을 강하게 밝혔다.

범시민대책위 황성렬 집행위원장은 “한전 중부건설처가 일본과 한국의 문제와 비유하는 것은피해 주민들에 대한 천박한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고, 주민들을 분열시켜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얻으려는 전술”이라면서 “송전선로는 당진시 전 구간이 연결되어 있다. 일부 구간이 아니라 전체 구간의 협의가 끝났을 때 공사를 시작하는 것이 맞다”라고 비판했다.

황 집행위원장의 말처럼 송악읍 지역의 송전탑 건설이 강행되면 주민들 입장에서는 신평뿐만 아니라 우강면 부장리의 협의 역시 운신의 폭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한전 중부건설처의 송전철탑 건설이 강행될 것으로 보이면서 당진은 다시 한 번 송전철탑 건설 문제로 홍역을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