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원 나선거구 손부승 후보 사퇴
당진시의원 나선거구 손부승 후보 사퇴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6.11 10:21
  • 호수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의원 나선거구에 출마한 자유한국당의 손부승 후보가 결국 사퇴의사를 밝혔다.

손부승 후보의 이름은 사전투표지에서도 인쇄되지 않았지만 거소 투표용지는 손부승 후보의 이름이 남아 있다. 지난 28일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손 후보는 사퇴 의사를 자유한국당 당진 당협에 밝힌 상태였다.

김동완 당진당협 위원장은 지난 4일 통화에서 “고심 끝에 후보자와 가족의 뜻을 존중해 당내 절차를 시작했다. 도당과 중앙당에서 서류가 내려오는대로 선관위에 전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당진시선관위는 자유한국당 중앙당의 서류를 확인하고 본인에게 실제 사퇴의사를 확인했다는 점을 밝혔다. 당진시선관위 관계자는 “사전투표 용지를 테스트해 본 결과, 손 후보의 이름이 인쇄되지 않는 점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이로써 나선거구에는 △더불어민주당의 임종억(가번), 김덕연(나번) △자유한국당의 이종윤 후보 △바른미래당의 김영철 후보 △무소속의 백종선 후보 등 5명이 2석의 시의원을 놓고 경쟁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