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 보기
바라 보기
  • 당진신문
  • 승인 2018.06.04 10:11
  • 호수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현수

하늘에 떠있는 구름이
앞산을 지날때
그산을 지키던 주인들이
힘을 합쳐 포효한다

들판에는 아직 늦지 않은듯
모심기가 한창이다
부부 농부의 얼굴에
굵은 땀방울이 일의 곤함을 알린다

산 비탈에 자리잡은 밭에는
늙은 어느 농부의 벗 으로서
오늘도 그 농부와 마주한다

보이는 모든곳에 입 맞추고
보이는 모든곳에 마음을 열고
그곳을 위해 기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