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화음 만들기’, 나의 직업이 될 수 있을까?
‘아름다운 화음 만들기’, 나의 직업이 될 수 있을까?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5.21 10:19
  • 호수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악중, ‘진로 체험’으로 당진시립합창단 방문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색다른 직업 체험에 나섰다.

송악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지난 14일 당진시립합창단의 연습실을 찾았다. 음악 동아리 활동 등을 하며 평소 합창이나 노래 부르기에 관심이 많던 학생들이 중심이 된 방문이다. 36명의 송악중학교 학생들은 당진시립합창단이 오는 31일 여는 제 25회 정기연주회의 연습을 함께 했다.

송악중학교에서 음악 교과까지 담당하고 있는 한주희 교사는 “1학년 학생들을 중심으로 진로 체험 학습을 진행했다. 36명의 학생들이 모두에게 다양한 진로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습 과정을 지켜 본 허예나(송악중1) 학생은 “노래를 좋아해서 진로 체험에 나섰다. 시립 합창단원 한 사람 한 사람의 목소리가 너무 좋았고, 사람들이 모여 만들어 낸 아름다운 멜로디도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김지혜(송악중1) 학생은 “피아노를 배워서 그런지 반주에 관심이 많다. 오늘도 반주하시는 단원분만 계속 쳐다봤다. 반주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 날 자리에는 당진시립합창단의 SNS서포터즈인 ‘당당 서포터즈’ 회원들도 함께 했다.

당진시민합창단의 단원이기도 한 박하규 씨는 “당당서포터즈의 주요한 활동은 공연을 관람한 후 SNS를 통해 후기를 남기거나 공연 홍보도 하고 있다”라고 서포터즈의 역할을 설명했다.

송악중학교는 다양한 직업을 경험하는 진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다양한 삶을 꿈 꿀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