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의 논 타작물 재배, 60% 달성
당진의 논 타작물 재배, 60% 달성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5.14 10:48
  • 호수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의 타작물 전환이 당초 목표 면적 대비 약 60%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 4월 초경 20% 수준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우려보다는 높은 실적을 달성했다.

당진시 농업정책과 우희상 과장은 “당진은 간척지 조사료 단지를 포함해 794ha의 면적의 논이 타작물 재배 신청을 마쳤다. 당초 1,272ha의 목표 대비 62.4%를 달성했다”라고 밝혔다. 이는 충남 전체가 62.9%(5,580ha) 수준을 달성했다. 하지만 4월 4일 기준 264.4ha가 신청했던 것을 감안하면 우려보다 높은 수치다. 4월 초 당진시는 타작물 재배 전환 농가 비율이 워낙 적다보니 이에 대한 특별회의까지 가동한 바 있다. 다만 실제 농민들이 신청한대로 타 작물 전환에 나설지는 상시 점검을 통해 확인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로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기존 논의 타작물 재배 전환에 협조한 농가에 대한 재배와 판매 지원에 대한 대책이 나왔다.

농식품부는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에 참여한 농업인이 타작물을 원활히 재배ㆍ판매할 수 있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대책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우선 ‘쌀 생산조정 추진단’을 구성하고 이 추진단이 특별지원기간(5월~10월) 동안 타작물의 재배와 판매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지원대책을 수급안정, 재배기술, 농기계 등의 세 갈래로 나누어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재배기술과 농기계 등은 기존의 방식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타 작물 재배 농민들의 큰 관심을 끌 수밖에 없는 수급 안정책에 대해서는 다시 콩, 조사료, 일반작물로 구분해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타작물 재배로 생산된 콩에 대해서는 전량 수매를 원칙으로 하고 그 가격은 4,200원으로 매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17년도 대립 1등 기준가가 kg당 4,011원보다 높은 가격이다. 조사료에 대해서는 농협을 통해 절반 이상을 매입하겠다는 것이 농식품부의 생각이다.

하지만 품목이 다양한 일반작물에 대해서는 농협중앙회를 통한 2,800억원 무이자 지원 자금만 언급되면서 일반작물 전환 농민들은 향후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논의 타작물 재배 신청은 가집계 상으로 전국 약 346,000ha(5월 8일 기준)이며, 충남의 경우 5월 10일 기준 5,580ha가 신청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