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필 도지사 예비후보, 바른 미래당 탈당
김용필 도지사 예비후보, 바른 미래당 탈당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5.14 10:48
  • 호수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후보, “충남 무소속 연대 이끌 것”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로 등록하며 활동했던 김용필 전 도의원이 결국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김용필 예비후보는 지난 8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의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김 후보는 “바른미래당을 통해 중도를 아우르는 충남도지사 후보로 나서려고 했지만 바른미래당의 공천에 대한 가치와 생각이 달라 무소속으로 출마하기로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바른미래당이) 계파정치에 갇혀 창당의 정신으로 가지 못하는 것은 물론 6·13 지방선거후 당권이나 잡아볼까 하여 온갖 중상모략 정치를 펼치고 있다”고 바른미래당을 비판했다.

김 후보의 바른미래당 탈당으로 충남 지역에서 지역주의 바람이 불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날 기자회견에서 김 후보는 충남무소속연대를 통해 선거를 치룰 것임도 분명히 하면서도 “각 당의 후보들이 당리당락을 떠나 충청권의 목소리를 내고 어느 한 정당이라도 충청권을 대변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호소해 왔다”면서 무소속연대를 충남 지역주의 바람으로 연결하려는 의도를 분명히 했다.

특히 김 후보는 “자민련, 국민중심당, 자유선진당이 있던 시절 충남의 국비확보도 매우 쉬웠지만 충청정당의 마지막 당인 자유선진당은 지금의 자유한국당 이인제 후보가 전당원 투표도 없이 지금의 자유한국당에게 조공드리고 말았다”라고 비난함으로써 과거 자민련을 중심으로 한 지역기반 정치를 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