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술 면천두견주 인기 상종가
평화의 술 면천두견주 인기 상종가
  • 당진신문
  • 승인 2018.05.14 10:48
  • 호수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는 손길 많아 품귀현상, 전통주조 방식도 관심

지난달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의 만찬주로 선정돼 ‘천년의 술’과 ‘효도주’에 이어 ‘평화주’라는 별칭이 하나 더 생긴 면천두견주(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86-2호)가 연일 화제다.

면천두견주보존회(보존회장 김현길)와 당진시에 따르면 면천두견주가 전통주를 넘어 국민주 반열에 오르면서 한 때 주문 사이트가 마비되기도 했으며 현재까지 구매 문의가 계속되고 있지만 품절 상태다.

면천두견주의 품귀현상은 갑자기 늘어난 주문량이 가장 큰 원인이기는 하지만 ‘100일주’라는 별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3달 이상 걸리는 전통 주조방식에서도 이유를 찾을 수 있다.

면천두견주는 정월 첫 해일(亥日)인 상해일에서 3월 진달래꽃이 만개될 때까지 만들어 놓은 술밑을 두 차례 담근 다음 3개월 동안 발효와 숙성 기간을 거쳐 만들어 진다.

100일의 발효와 숙성 기간을 유지하기 때문에 담황색의 고운 빛깔에 달콤한 향이 일품인 면천두견주는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피로회복에 좋으며, 특히 콜레스테롤을 낮춰 성인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예로부터 두견주가 약 중에 으뜸이라 하여 ‘백약지장(百藥之長)’이라 일컬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두견주’에 대한 역사 속 문헌으로는 제조방법을 언급하고 있는 규합총서를 비롯해 산림경제, 임원십육지, 동국세시기 등이 있다.

특히 면천두견주에 대한 기록은 김윤식(1835~1922)이 면천에 유배 중 저술한 운양집이 있는데, 운양집에는 면천사람이 두견주를 처음 빚었다고 기록돼 있다.

설화 속 면천두견주의 역사는 1,100년 전 고려 건국시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는데, 면천두견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미 널리 알려진 고려개국공신 복지겸 장군과 그의 딸 영랑에 관한 설화가 바로 면천두견주의 탄생 비화다.

김현길 보존회장은 “면천두견주는 당진에서 생산되는 찹쌀과 진달래를 주원료로 사용해 전통방식 그대로 담그고 있다”며 “100일 숙성이 끝나는 이달 20일 이후부터 두견주 판매가 다시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