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송노섭 당진위원장 탈당… 이철수 후보 당진지역위원장으로
바른미래당 송노섭 당진위원장 탈당… 이철수 후보 당진지역위원장으로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4.23 10:05
  • 호수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의 송노섭 당진지역위원장이 당을 탈당했다.

송노섭 위원장은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자신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고 밝혔다. 그 시기는 4월 6일이라고 밝히면서 사유에 대해서는 정체성 문제를 거론했다.

송노섭 위원장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합당과정에서 정체성 문제로 갈등을 겪어왔다”면서 “최근 바른미래당이 남북문제 등 너무 보수적 성향을 보이면서 개인적으로 탈당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은 또한 “지방선거를 앞두고 그동안 함께 해온 지역위원회 동지들에게 누가 될 것 같아 망설였다”면서 미안한 감정을 전했다.

송 위원장이 당분간 정계에서 거리를 두겠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바른미래당은 이철수 후보 체제로 조직이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시장 후보뿐만 아니라 인재영입위원장으로 각 급 후보들을 영입했던 이 후보는 지역위원장 역할을 맡았으며 중앙당 최고위원회의 최종 승인 절차만 남은 상태다.

이철수 후보는 “선거를 코앞에 두고 지역위원장이 탈당해 안타깝다. 하지만 각 후보들이 흔들리지 않고 선거에 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