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숙사 부지앞에 송전탑이 세워진다고요?“
“기숙사 부지앞에 송전탑이 세워진다고요?“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4.23 10:06
  • 호수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 송전선로 반대단체, 당진화력-신송산간 예비선로 백지화 요구

한전과 동서발전이 추가로 건설을 계획하고 있는 당진화력-신송산간 예비선로에 대해 백지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당진시 송전선로 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 ‘석문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체 협의회 송전선로 비상대책위원회’, ‘석문면 고압 송전철탑 반대 주민모임’(이하 ‘당진 송전선로 반대단체’) 등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당진화력-신송산간 예비선로 건설에 대한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이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당진화력-신송산 간 345kV 고압 송전철탑 건설을 강행하고 있다”면서 “주민 대다수의 의사를 무시한 채 일부 지역단체를 중심으로 한 협의를 마치 주민 전체의 의견인양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진 송전선로 반대단체’는 당진화력-신송산 간 345kV 고압 송전철탑은 굳이 필요한 시설이 아닌 ‘예비선로’인 점을 강조했다. 이들은 “막대한 주민피해가 예상되는 (당진화력-신송산간) 송전선로가 꼭 필요하지도 않으면서, 예비용으로 짓겠다는 것은 국민혈세를 낭비하는 것이자 지역주민을 우습게 본 행위”라고 성토했다.

특히 석문산단 입주기업 대표로 발언한 ㈜GNC 박종근 공장장은 “석문국가산업단지에 160여억 원을 투자했다. 건축과정도 어려웠지만 직원들의 기숙사 예정부지 앞에 송전탑이 세워진다면 직원 채용은 어찌하느냐”며 울분을 터트렸다.

박 공장장은 또한 “한전의 작년도 영업이익은 4조 9500억 원이다. 왜 매전사업을 위한 안전한 설비투자는 하지 않고 선량한 당진시민들의 가슴을 멍들게 주민 간 반목하며 살도록 지역을 양분화 하게 만드냐?”면서 “우리 고향에서 제2의 밀양 송전탑 사태가 벌어져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당진 송전선로 반대단체’는 마지막으로 ▲해당 송전선로 백지화 ▲예비선로 필요여부를 다툴 검증위원회 구성 ▲석문면 대책위와 작성한 협의서 즉시 파기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 날 기자회견을 한 반대단체들의 주장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은 해당공사 총 구간 28km 중 10.3km만 지중화하기로 ‘석문면 송전선로 반대 대책위원회’(이하 석문면 대책위)와 협의 중이다. 또한 이에 따른 발전기금을 석문면 대책위 및 대상마을(장고항 1·2·3리, 삼봉 1·2리, 통정 1·2리)에 지급하기로 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따라 해당 예비선로 대상 지역(석문면 일대)은 전면 백지화 혹은 전면 재검토를 주장하는 측과 일부 구간 지중화를 주장하는 측으로 나뉠 것으로 보이면서, 민민갈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