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쟁기
아버지의 쟁기
  • 당진신문
  • 승인 2018.04.23 10:07
  • 호수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원
[문학공간] 신인상ㆍ등단/ 충남시인협회원/ 당진시인협회 편집장시집: [벽에 걸린 세월] [바람을 기다리는 오후] 외 다수
[문학공간] 신인상ㆍ등단/ 충남시인협회원/ 당진시인협회 편집장시집: [벽에 걸린 세월] [바람을 기다리는 오후] 외 다수

 

아버지의 쟁기가
절름거리며 밭을 간다.

밭고랑을 열자 아버지의 흔적들이
낙엽처럼 우수수 쏟아진다
굽은 등 너머로 환하게 웃으시던
시퍼렇게 날이 선 보습
금방이라도 하늘을 갈라
비를 내릴 듯 잔뜩 흐리다
추녀 밑에서 녹이 슨 채로 기울져 있는
아버지의 철지난 기억들은
출발선에서 기다리는 달리기 선수처럼
열린 밭고랑사이로
줄지어 서있는 한 톨의 꿈이다

 


연처럼 높이 하늘을 가르며
솟아오르는 꿈이 달빛처럼 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