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장 지지선언에 균열 생긴 ‘원 팀’
김홍장 지지선언에 균열 생긴 ‘원 팀’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4.16 09:49
  • 호수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예비후보 16명 지난 12일 김홍장 현시장 지지선언
김홍장 시장, 16일 예비후보 등록… 기자회견 후 본격적인 선거전 돌입
강익재 후보, 기자회견을 열고 반발… “계파정치, 분열 정치, 줄 세우기”

지난 12일 오전 10시 시청 브리핑실에서 당진시를 기반으로 하는 민주당의 광역·기초 의원 출마 후보자들 중 16명이 김홍장 현 시장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지선언에 참여한 민주당의 후보군은 김명선 도의원, 이계양 도비례 후보, 홍기후 도의원 후보, 김기재·안효권·양창모·황선숙 시의원, 한상화 시비례 후보, 조상연·이덕연·김명진·이화용·손종·윤기섭·윤명수·최연숙 시의원 예비후보 등이다.

이들은 “당에 대한 공헌과 정체성 그리고 의정활동과 시정운영능력”을 고려했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의 시장 후보로 반드시 선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계기로 김홍장 시장은 16일 기자회견 등의 방식을 통해 출마선언을 함과 동시에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김홍장 시장이 본격적으로 선거전에 나서는 것은 이번 주부터 기초 지자체장 경선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김 시장은 당진 민주당 예비후보 대다수가 자신을 지지한다는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16일 월요일에 간부회의를 마친 후 시청을 돌며 직원들과 인사를 할 것이다. 이후에 출마와 관련해 기자들을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익재 후보, “줄 세우기... 원팀 정신 훼손”

경선 일정의 돌입을 앞두고 민주당의 후보자들 상당수가 이렇게 김홍장 현 시장에 대해 지지선언을 하고 나서자. 강익재 예비후보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강 후보 측은 지지선언이 이루어진 12일 오후 1시 30분 곧 바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 회견에서 강익재 예비후보는 “지난 6일 어기구 의원의 주도로 원팀 선언을 한 지 불과 일주일도 지나지 않은 상태”라면서 이러한 후보자들의 지지선언이 “계파정치, 분열 정치, 줄 세우기”라고 규정했다.

덧붙여 지지선언이 “새로운 정치 문화를 염원하는 간절한 소망을 짓밟은 행위는 당진 시민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