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가선거구 시의원 1명 증원
당진 가선거구 시의원 1명 증원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3.12 10:04
  • 호수 11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구 획정위, 2차 의견 조정안 발표… 최종안은 13일로 연기
당진, 생활권 중심으로 기초의원 충남도 전체 놓고 재조정

당진 1·2·3동이 4인 선거구로 묶이는 선거구안이 발표됐다. 선거구는 생활권 중심으로 획정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9일 열린 도의 선거구 획정위원회 회의가 최종안 결정을 다시 연기했다. 도 선거구 획정위는 새로운 안을 제시하고 각 지역의 의견 수렴 과정을 받은 후 13일에 다시 회의를 열기로 했다.

새로 제시한 안은 가 선거구 당진 1·2·3동/나선거구 대호지·정미·고대·석문/다선거구 합덕·면천·순성·우강/라 선거구 송악·송산·신평으로 2차 조정안이 나왔다.

이 중 특히 주목되는 것은 당진 3개 동이 4인 선거구로 바뀌는 조정안이 나왔다는 점이다. 만약 이대로 확정 된다면 당진 최초 4인선거구가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각 정당은 가 전략을 다시 고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일단 당진 동지역의 후보를 3명으로 내세울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아직 상황을 신중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바른미래당 역시 상의를 해 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라 선거구, 인구 편차는 어찌할꼬?
도의원 1선거구의 경우 당진 동지역의 시의원수가 늘면서 인구편차가 비슷해져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제2선거구는 여전히 그 편차가 40%에 육박한다. 즉 다선거구의 1표는 라선거구의 1표보다 더 영향력이 크다. 즉 다선거구 유권자의 표심이 과대 표출되는 것이다.

이번 선거구 개편안이 확정되면 표의 등가성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비난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다. 물론 이 편차가 헌재 판결의 기준인 1:4 기준에서 벗어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앞으로도 2선거구의 경우 선거구 획정 때마다 여러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