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문, 지역 후보 단일화 결국 무산 될 듯
석문, 지역 후보 단일화 결국 무산 될 듯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3.12 10:04
  • 호수 11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윤 시의장, 최후 제안까지 했지만 성사 가능성 낮아

지방선거에서 지역 대표를 당선시키기 위한 석문 지역의 후보 단일화가 결국 무산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석문면 개발위 주관의 석문 시의원 후보 단일화가 성사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현재 2차 회의까지 진행했지만, 합의 도출이 되지 않았다. 특히 이번 단일화 시도에서 이종윤 당진시의회 의장의 경우 “지역을 위해서라면 후배 정치인들에게 양보할 수도 있다”는 마지막 제안까지 했지만 다른 3인의 후보의 입장차가 컸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임종억 전 당진시이통장협의회장은 “같은 당내에서 단일화도 어려운 상황에서 서로 다른 당의 후보들이다보니 입장차가 컸다”라면서 단일화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각 후보들은 각자의 정당에서 경선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직 석문면 시의원 후보 단일화가 최종 무산은 아닌만큼, 당진시개발위원회는 지속적으로 후보 단일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