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지사 성폭행, 지방선거 흔드나
안 지사 성폭행, 지방선거 흔드나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3.12 10:04
  • 호수 11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도지사 선거 최대 악재 만나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정무수행비서 성폭행 사건이 드러나면서 6·13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더불어민주당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것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쪽이다. 안희정 지사 측의 추천으로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로 입성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박수현 후보 측은 도지사 선거 역시 안희정의 복심임을 자임하며 선거에 임했 왔다. 하지만 믿었던 안 지사가 대형 폭탄으로 변하면서 현재 선거 운동을 멈춘 상태다.

박수현 후보가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해서 다른 민주당 후보에게 결코 이득이 될 수 있는 상황은 아닌만큼, 양승조 후보와 복기왕 후보의 캠프 역시 몸을 잔뜩 웅크릴 수밖에 없다. 두 후보 역시 공식적인 선거 운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는 모양새다.

호재 만난 자유한국당? 정용선 출마로 돌파구
이 같은 상황은 자연스럽게 자유한국당에게는 당초 우려했던 어려움을 타개하는 것으로 보인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자유한국당은 이인제 의원, 이완구 전 총리 , 정진석 의원 등의 인물들이 거론된 바 있지만 이명수(충남 아산갑) 의원이 가장 가시권의 후보였다. 어려움을 겪던 자유한국당에서 정용선 전 청장이 충남도지사에 도전을 할 것으로 보이면서 자유한국당은 숨통을 트이게 됐다.

민주당이 안 지사 성폭력 의혹으로 휘청대고 있는 시기에 정 청장의 공식 출마의사를 나타낸만큼 자유한국당에서는 적극적으로 충남지사 선거를 준비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안희정 여파로 인해 자유한국당 내에서 그 동안 숨죽였던 인사들이 나타날 수도 있는 만큼 향후 출마의사를 피력할 추가 후보를 살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