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면만 구긴 당진시의회
체면만 구긴 당진시의회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3.05 09:37
  • 호수 11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효진 기자

당진시의회가 우여곡절 끝에 제5LNG 생산기지에 대한 찬성 의견을 담은 유치 의견서를 당진시를 통해 한국가스공사에 보냈다. 이에 따라 당진시와 한국가스공사 측이 합의한 일정대로 사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당진시의회가 찬성 의견서를 보내는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당진시의회는 지난 27일 임시회를 개최하고 유치 의견을 의결 형태로 처리하기로 되어 있었다. 하지만 임시회 전체회의가 열리기 전에 산업건설위에서는 한국가스공사 측의 설명과 함께 인천현장 방문 등을 요구했고, 결국 안건은 통과되지 않았다. 약 1주일의 기한이 연기될 상황에 처한 것이다.

시의원들은 (산업건설위 소집 직전 열린) 집행부 보고 자리에서 당진시가 한국가스공사의 일정에 끌려다니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시의회를 존중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언론에 유치 결정을 표명한 점 등을 문제 삼으며 27일 통과에 부정적인 의견을 쏟아냈다.

하지만 이 같은 입장은 오래 가지 못했고 하루 만에 번복됐다. 한국가스공사와 산통부가 일정 연기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하자 당진시의회가 입장을 바꾼 것이다.

시의회는 다음날인 28일 의원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당진시 관계공무원들이 배석했다. 시의원들은 간담회를 통해 제5LNG 생산 기지에 대한 의견을 정리했다.

당진시의회는 의견서에 “생산기지 유치를 찬성하는 것에 그 뜻을 함께 하겠다”고 전제하면서도 다만 ▲안정성 및 안전관리 대책의 충분한 홍보 ▲당진시의 제시 의견에 대해 성실히 이행 ▲석문부두개발 적극 협조 ▲LNG벙커링 사업과 냉열산업 위한 설계 고려 ▲지역건설업체 및 지역 자재 우선 사용 등을 촉구했다.

의회는 원래 생각했던 의결 형태가 아닌 의견서를 첨부한 ‘공문’으로 자신들의 입장을 급하게 결정하고 제5LNG생산기지 유치에 동의했다.

결국 당진시의회는 당초 요구하던 가스공사로부터의 설명도 듣지 못했고, 현장 방문도 진행하지 못했다. ‘당진시가 가스공사에 끌려다닌다’고 비판하던 당진시의회가 결과적으로 자신들이 가스공사 측에 끌려 다니는 모습을 자초한 것이다.

이래저래 당진시의회가 실익도 얻지 못한 체 체면만 구기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