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을연 봄에는
문을연 봄에는
  • 당진신문
  • 승인 2018.02.26 09:47
  • 호수 11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현수

얼음으로 감쌓였던 냇물에
봄이 길를 열고

얼었던 땅속의 만물에게
봄의 문을 연다

잠자던 물줄기에 길을 열고
얼었던 땅속에 웅크렸던 만물이
기지게를 편다

우리의 마음속에도 문이 열리고
그들의 마음도 열리어서
새 물줄기가 솟구치고

움츠렸던 가슴을 펴고
두손들고 봄을 맞이하자
그리고 품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