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작
장작
  • 당진신문
  • 승인 2018.02.05 10:44
  • 호수 11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현수

날선 도끼를 내리친다
나이테의 중앙을 찍는다

힘을 다해 내려쳐진 도끼는
보기좋게 옆을 찍는다

다시 날선 도끼날이
나이테의 중앙을 파고든다

통나무가 입을 크게 벌린다
그리고 두동강이가 난다

아궁이에 들어간 장작은
구슬피 울며 붉게 물든다

찬바람이 귓볼를 스치는날
얼었던 몸을 장작불이 녹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