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심스럽고 신중한 자유한국당 경선 도전자들
조심스럽고 신중한 자유한국당 경선 도전자들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1.15 10:36
  • 호수 11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지방선거 누가 뛰나? [2]

지지도 떨어졌지만 저력 무시못해…  신중한 태도 취하고 있는 자한당 후보들

자유한국당 당진당협, 당진시장경선
불협화음 피하려 경선보다는 ‘단일화’ 택해

자유한국당이 지지도가 떨어졌다고 하더라도 그 저력을 무시할 수 없다. 특히 당진시의회에서 그 영향력은 지대했다. 이전 선거에서는 자유한국당 계열의 정당은 많은 도전자를 보유해왔다. 하지만 지금은 예전과 같은 상황은 아니다.
유입인구가 늘어나면서 민주당 계열의 지지자들이 당진의 정치구도를 흔들었다. 민주당에서는 경선 도전자들이 치열하게 자신의 존재감을 내세우려고 하고 있지만, 자유한국당의 후보들은 여전히 조심스럽고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단일화 시도하는 당진시장 후보

사실 자유한국당이 가장 신경 쓸 수밖에 없는 것은 당진시장의 후보다. 시장 후보 도전자가 어느 정도 윤곽을 잡아야 다른 자리들도 속속 정리가 되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 당진당협은 경선보다는 단일화를 택했다.
지난 경선의 불협화음이 결국 현직 시장이 자리를 내주는 결과로 나왔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시기적으로 중앙당 경선일정보다 빠르게 단일화를 성공시켜 본선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의도다.
오성환 전 당진시 경제환경국장이 시장 후보로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철환 전 당진시장 역시 공식적인 대외 활동을 재개했다.
김석붕 전 중앙당홍보위원장도 바쁘게 움직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용호 도의원 역시 시장에 도전할 의사는 분명하다. 이용호 도의원은 시장 도전이 아니라면 도의원 역시 출마하지 않겠다는 배수의 진을 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재광 시의원 역시 당진시장 후보군에 올라 있다.

●충남도의원

1선거구(당진 1·2·3동, 대호지면, 정미면, 고대면, 석문면, 송산면)

이용호 도의원이 당진시장 도전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계산이 복잡하다. 아직 뚜렷한 후보가 나서지 않고 있다. 이종윤 당진시의회 의장과 이문호 석문면 농업경영인회장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이문호 석문면농업경영인회장 본인은 시의원 출마를 확고히 언급하고 있다.

2선거구(합덕·송악읍, 면천·순성·우강·신평면)

행정 경험이 많은 김덕주 전자치행정국장이 거론된다. 하지만 아직 공무원 신분(퇴임 23일)이기 때문에 정치적 사안에 대한 언급은 일체 하지 않고 있다.

●최대고비 맞은 당진시의원 선거
당진시의회의 과반은 물론 의장 자리를 내 준적도 없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이번 선거를 최대 고비로 여기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 저력의 근간인 지자체 의회 권력을 당진에서 과연 수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가선거구(당진 1·2·3동, 대호지면, 정미면)

현역의원인 편명희 의원이 3선 도전의사를 밝힌 지 오래다. 서영훈 당진시장애인후원회장 역시 도전한다.

나선거구(고대면, 석문면, 송산면)

석문지역에서 이문호 석문면 농업경연인회장이 도전한다. 이종윤 의장이 도의원으로 출마할 가능성이 있다. 당 차원에서도 고민이 깊어 전략적 조정이 가능할 수있다. 고대에서는 이덕유 고대체육회장이 도전장을 내밀 것으로 보인다. 송산에서는 이규성  송악라이온스클럽 회장이 도전한다.

다선거구(합덕읍, 면천면, 순성면, 우강면)

자유한국당 입장에서 한 석도 양보하기 힘든 지역이다. 인효식 의원과 정상영 의원이 버티고 있다.

라선거구(신평면, 송악읍)

양기림 의원이 지역구에 도전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공무원 출신인 이보영 씨가 도전한다.

시비례

당진당협 입장에서 가장 조심스러운 지역이다. 실제로 시비례 도전자들에 대해서 당진당협은 말을 아끼고 있다. 다만 거론되는 후보들이 있기는 하지만 적극적으로 나서지는 않고 있다. 김명회 당진시낭송가협회장만이 대외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