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 에코파워와 LNG전환 협의 진행 중
산자부, 에코파워와 LNG전환 협의 진행 중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7.11.13 09:43
  • 호수 11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코파워 측, “당진부지 LNG 전환 어려워”
산자부·에코파워, “당진에 LPG기지 보도는 사실무근”

SK에코파워가 정부의 탈석탄발전 정책에 따른 압박이 이어지자 LNG전환 대응책을 마련하며 산자부와 협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9일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전력산업과에 확인한 결과 “(에코파워 51%지분을 갖고 있는) SK가스 측은 당진의 현재부지에서 LNG발전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은 계속 개진해 왔다. 사업자는 (정부의) LNG전환 요구에 따라 자체적인 대응책의 하나로 발전용량 증설을 협의하고 있다”라고 확인했다.

또한 산자부 측은 “(산자부는) 강제로 전환할 법률적 근거가 없다. (동시에) 매몰비용에 대한 금전적인 보상방안 역시 법률적 근거가 없다. 현재 협의는 검토는 가능하다 수준으로 이해해 달라”라고 말했다.

당진 에코파워 측 역시 “아직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현재는 협의 수준이다”라고 말했다. 정부의 당진에코파워 LNG전환 협의 대상 포함 이후 “산자부 측의 직접적인 요구가 없다. 요구가 없기 때문에 공식적인 입장도 밝힐 것이 없다”던 에코파워 측의 입장도 변화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하지만 이번 취재결과 SK가스나 에코파워 측이 현재 LNG발전 전환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은 정부의 요구를 수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가능케 하고 있다.

하지만 에코파워 측은 “LNG발전전환은 8차 전력 수급 계획이 발표가 돼야 확정이 될 것”이라며 LNG발전 전환으로 확정되는 것을 경계하는 태도는 유지하고 있다.

한편 지난 7일 중앙 언론에 보도됐던 당진 현 부지의 용도변경 완화를 통한 LPG기지 전환 요구는 산자부 가스산업과와 에코파워 측 모두 “사실이 아니다. 그런 협의를 한 적이 없다”라며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