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의 대화
꽃과의 대화
  • 당진신문
  • 승인 2017.04.13 10:33
  • 호수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부의 시 - 문현수

꽃이 말을 걸어온다
멀리서 그 말소리가 들린다
그래서 고개을 들고 바라본다

꽃이 손을 뻗어 오라한다
멀리서도 그 손짓이 보인다
그래서 그곳으로 가고있다

꽃이 속삭이듯 무어라 한다
그래서 귀를 대어 본다

자기에게 입맞추라 한다

꽃이 입을 삐죽이 내민다
예쁜 꽃에게 입을 맞추고
그러곤 감사하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