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바람
봄 바람
  • 당진신문
  • 승인 2017.03.23 10:11
  • 호수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부의 시 - 문현수

조용한 농촌의 새벽
고요를 깨우는 농기계 소리

벌써 농촌은 분주하다
논을 갈고 밭을 꾸미고

이래저래 등 구부리고
근심 잠시 접고
분주한 하루를 맞이 한다

긴 시간 가뭄에 메마른 땅
시간이 지나며 거친 바람이 분다
얼굴을 스치고 지나는 봄바람

메마른 밭을 꾸미는 농부는
눈을 잠시 감고
바람을 등으로 맞이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