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왔는데
봄은 왔는데
  • 당진신문
  • 승인 2017.02.23 10:57
  • 호수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부의 시 - 문현수

아직 찬기운이 몸을 감싼다
먼 발치에서 아지랑이 피어나고
저마다 입엇던 옷 한꺼풀 벗기고

봄은 왔는데
마음은 아직도 찬바람이 불고
잘못 하였어도 그것을 깨닫지 못하고

봄은 벌써 내앞에 서있는데
서로가 서로에게 찬물만 끼어언고
자기만 있어야 한다 하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