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목련
  • 당진신문
  • 승인 2016.04.22 10:04
  • 호수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부의 시 - 문현수

목련이 떨어진다
말없이 가지에 목맨다

모진 세월을 견디며 지켜온
뿌리의 인내를 안다면
그리 힘없이 자기를 놓진 못할거다

꽃은 한번도 마주하지 못한
뿌리의 고마움을 아는지

뿌리는 늘 감추인체
떨어지는 목련을
조용히 않고 다음을 기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