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진신문
  • 승인 2015.11.27 10:09
  • 호수 10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부의 시 - 문현수

겉 껍데기를 벗기고
다시 속 껍데기를 벗기니
백옥보다 더 흰 자태가 드러난다

너를 만나기 위해
이마에 땀을 달고
봄부터 농부는 쉼없이 움직였다

내앞에놓인 하얀 쌀밥
그앞에서 잠시 감사기도하고
너의 고마움이 내 몸속에 흐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