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과 들이 물든다
산과 들이 물든다
  • 당진신문
  • 승인 2014.04.10 13:30
  • 호수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부의 시 - 문현수

산이 꽃으로 물든다
길가의 가로수들이 춤을 춘다

산이 푸르다
들이 파릇하다

꽃잎이 만개한다
꽃잎이 휘날린다
꽃잎이 무덤을 덮는다

꽃잎이여 살포시 덮으렴
잠자는 영혼 깨우지 않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