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시나무 - 생약명 : 참가시나무
참가시나무 - 생약명 : 참가시나무
  • 당진신문
  • 승인 2013.11.1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초이야기

참가시나무
생약명 : 참가시나무

결석 녹이고 양기 돋우는 참가시나무
몸 속에 생긴 돌 때문에 고통을 받는 사람이 적지 않다. 돌은 쓸개에도 생기고 간에도 생기고 콩팥이나 방광, 요로에도 생긴다. 담석증은 드러누워 데굴데굴 구를 만큼 통증이 극심한 데다가 수술로 돌을 꺼내거나 체외중격파 시술로 깨뜨려 없애도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생기곤 하여 성가시고 고통스럽기 이를 데 없다.
담석에는 콜레스테롤이 굳어진 콜레스테롤 결석과 담즙의 색소성분이 굳어진 빌리루빈 결석, 그리고 두 가지가 합쳐진 혼합결석이 있다. 담석은 남자보다 여자에게 많이 생기는 편이다. 또 몸이 뚱뚱한 사람, 음식을 많이 먹는 사람, 동물성 기름기와 설탕을 많이 먹는 사람한테 많이 나타난다. 담즙의 흐름에 탈이 났거나 담즙의 균형이 깨어져 생기는 것으로 짐작하고 있을 뿐 아직 그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것이 많다.
요로나 콩팥, 방광의 결석은 대개 오줌에 들어 있는 염류 성분이 오줌 속의 침전물에 달라붙어 생긴 것이다. 오줌이 오랫동안 몸 안에 남아 있거나 세균감염, 요로에 이물질이 있을 때, 물질대사 이상 등이 그 원인이며 결석이 작을수록 통증은 심하지만 돌은 빠지기 쉽다. 큰 콩팥결석은 증상이 없는 경우가 있지만 결석 때문에 오줌길이 막혀 콩팥에 가해지는 압력이 커지면서 극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참가시나무 잎은 담석과 신장결석을 녹여 없애는 데 특이한 효과가 있다.

겨울에도 잎이지지 않는 숲의 여왕
흔히 “가시나무”라고 하면 가시가 돋친 나무를 생각하기 십다. 그러나 가시가 없으면서도 이름이 가시나무인 나무가 있다. 참가시나무, 돌가시나무, 북가시나무, 종가시나무, 호랑가시나무 등이 가시가 없는 가시나무들이다. 가시나무는 도토리가 열린다는 점에서 상수리나무, 떡갈나무, 신갈나무, 굴참나무, 졸참나무 등과 같다. 도토리나 상수리 따위가 열리는 나무를 모두 아울러 참나무로 부르는데 참나무 가운데서 겨울철에도 잎이 떨어지지 않는 상록성의 참나무를 가시나무라고 부른다.
참나무에는 겨울에 잎이 지는 것과지지 않는 것이 있다. 겨울에 잎이 지는 참나무는 추운 지방에서도 잘 자라지만 겨울에 잎이지지 않는 참나무는 따뜻한 남쪽지방 일부에서만 자란다. 그런 까닦에 남해안의 섬 지방 사람이 아닌 다음에야 가시나무를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 겨울에도 잎이 푸른 참나무, 곧 가시나무류는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 완도, 거제도를 비롯한 남쪽의 일부 섬지방과 바닷가 지방에서만 자란다. 일본과 중국의 따뜻한 곳에서 많이 자라고 유럽에서는 지중해 연안에 흔하다.
가시나무는 모양새가 웅장하고 단정하여 뭇 나무들 가운데 임금이라 할 만큼 품위가 있다.
유럽에서는 가시나무를 숲의 왕이라 부르며 고귀하고 신령스런 영혼이 가시나무에 깃들여 있는 것으로 믿어왔다.
가시나무는 대개 잎이 보통 참나무 잎보다 작고 두꺼우며 잎의 표면이 반짝반짝 윤이 나고 진한 녹색을 띈다. 긴 타원형꼴인 잎은 톱니가 있고 따로나기로 붙으며 겉면은 반지르하게 윤이 나지만 뒷면은 희다. 암수한그루로 봄에 황갈색 꽃이 피어 가을에 도토리를 닮은 열매가 달린다. 열매를 “가시”라 부르며 도토리처럼 묵을 만들어 먹거나 가루 내어 수제비를 만들어 먹을 수 있다. 가시나무 열매와 도토리는 맛과 성분 생김새가 거의 같다. 한 가지 다른 점은 열매를 담고 있는 열매받침의 겉면이 도토리는 매끈하지만 가시나무 열매는 가로로 층이 나 있다는 점이다.
가시나무가 우리나라에는 귀했던 까닭에 전통 한의학에서 약으로 쓴 일은 극히 드물었다. 그러나 중국과 일본에서는 열매, 잎, 어린 줄기 등을 설사를 그치게 하고 출혈을 멎게 하며 염증을 없애고 신장과 방광의 기능을 튼튼하게 하며 담낭결석이나 신장결석 등 갖가지 결석을 녹여 없애는 약으로 더러 써 왔다.
특히 가시나무 종류 가운데서 키가 가장 작은 종류인 참가시나무의 잎과 줄기는 이웃 일본에서 담석, 신장결석, 요로결석 등 갖가지 결석에 특효라 하여 인기를 모으고 있고 유럽과 중국에서는 참가시나무 잎으로 결석 치료약을 만들고 있다.

부작용 없이 돌을 녹이는 천연 약재
참가시나무의 잎을 달여서 차처럼 마시면 몸 안에 있는 돌이 녹아서 없어지거나 오줌으로 빠져나온다. 별 통증 없이 몸속의 돌을 없앨 수 있다. 잎뿐 아니라 잔가지나 껍질도 같은 효과가 있다.
참가시나무 잎과 잔가지를 봄이나 여름철에 채취하여 깨끗하게 씻어 잘게 썬 다음 쪄서 그늘에 말려 약으로 쓴다. 하루 50~70g을 600~1,000ml의 물에 넣고 물이 1/3이 될 때까지 달여서 하루 세 번 밥 먹고 나서 마신다.
참가시나무만을 써도 효력이 있지만 병꽃풀을 더해 쓰면 더욱 효과가 빠르다. 병꽃풀은 연전초, 적설초 등으로 부르는 꿀풀과에 딸린 풀로 옛날부터 콩팥과 방광의 결석을 녹여 없애는 약초로 알려져 왔다.
참가시나무 잎과 잔가지를 쪄서 말린 것 20~30g, 병꽃풀 20~30g을 물 600~1,000ml에 넣고 달여 하루 3~5번 나눠 마신다. 몸 속의 돌을 녹여 없앨 뿐 아니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소변을 잘 나가게 하고, 가래를 삭이고, 기침을 멈추고 염증을 없애며 신장의 기능을 튼튼하게 하여 정력ㅇㄹ 세게 하는 등의 효능이 있다.
참가시나무는 본디 일본의 시코쿠 지방에서 몸 속에 있는 돌을 없애는 민간요법으로 써 왔던 나무이다. 우리나라 남쪽 섬 지방에서도 설사를 멈추게 하거나 피를 멎게 하고 종기나 종창을 치료하는 약으로 민간에서 더러 썼다고 한다.
그러던 것을 일본 히로시마 대학 의학부에서 10년 동안 연구한 결과 이 나무가 몸 속에 생긴 돌을 녹여 없앨 뿐만 아니라, 돌이 생기지 않도록 억제하는 효력이 있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실험결과에 따르면 방광에 결석이 생기게 한 흰생쥐한테 60일 동안 참가시나무 잎과 껍질에서 추출한 약물을 먹였더니 결석이 생기지 않았고 또 이미 있던 결석은 없어졌다고 한다. 흰생쥐 오줌의 PH농도가 두배쯤 높아졌고 칼슘 배설량은 늘어나고 인 배설량은 줄어드는 작용도 있었다고 한다.
이것 말고도 심장의 활동을 억제하고 혈관을 수축하는 작용도 있었으나 담즙 분비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또 참가시나무 달인 물에 결석 환자의 몸속에서 꺼낸 결석을 넣었더니 모두 녹아 없어지거나 크기가 줄어들었다고 한다.
참가시나무는 아무런 부작용이나 독성 없이 몸 안에 생긴 돌을 없앨 수 있는 천연 약재이다. 결석의 크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1~3개월 안에 결석이 녹아 없어진다.

뛰어난 정력제이며 중금속 중독을 해소한다.
실제로 도토리와 가시나무 열매는 우리 선조들이 구황식물로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산열매다. 흉년이 들면 가난한 백성들은 으레 도토리로 목숨을 간신히 이어갔다. 오죽했으면 도토리를 꿀 같은 밤이라 하여 꿀밤이라고 부르고 도토리가 달리는 나무만이 진짜 나무라 하여 참나무라 불렀을까.
가시나무 열매는 영양이 풍부하다,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이 골고루 들어 있고 갖가지 미량원소도 다 들어 있다. 위와 장을 튼튼하게 하고 몸에 힘이 나게 하며 뼈를 단단하게 하고 오래 먹으면 몸이 가벼워져서 오래 살 수 있게 된다.
겉껍질을 벗기지 않은 채로 꿀 속에 담가 3년쯤 두면 도토리 본래의 떫은맛이 없어지고 맛이 좋다. 이것을 하루 10~20알씩만 먹어도 배고프지 않고 힘이 난다고 한다. 가시나무 열매 대신 도토리를 써도 좋다. 가시나무 열매나 도토리의 떫은맛을 없애려면 가시나무 열매나 도토리 가루에 소금을 적당히 섞어 두면 5~6시간 뒤에 떫은맛이 싹 빠진다. 이것으로 음식을 만들면 맛도 좋거니와 몸 안에 있는 갖가지 중금속 중독을 해소하는 데 뛰어난 효력이 있다. 참가시나무는 강장, 강정 작용이 높은 것으로도 이름나 있다. 일본 사람들은 이 나무를 으뜸가는 정력제 가운데 하나로 여긴다. 정력감퇴, 발기불능, 성기능 저하, 여성들의 불감증 등에 두루두루 효험이 있다. 잎과 잔가지를 쪄서 그늘에 말려 차처럼 수시로 마시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신장의 기능이 세어진다. 참가시나무 잎과 가지 20~30g에 물 600~1,000ml를 붓고 30분쯤 달여서 그 물을 하루 네다섯 번에 나눠 마신다. 여기에 구기자나무 뿌리나 광나무 열매 등을 넣으면 더욱 좋다.
참가시나무의 주성분은 떫은맛 성분인 탄닌질이다. 탄닌은 너무 많이 먹으면 변비가 생길 수도 있으므로 한꺼번에 많은 양을 먹지 말고 조금씩 오래 먹는 것이 좋다. 참가시나무 잎에는 여러 성분이 들어 있는데 그 중에서 결석을 녹이거나 억제하는 성분은 카테콜을 비롯한 탄닌질일 것으로 추측한다. 참가시나무 뿐 아니라 모든 참나무의 잎, 줄기, 잔가지를 담석이나 신장결석 치료에 쓸 수 있으나 효력이 약하다. 참가시나무는 소변을 잘 나가게 하고 몸속에 있는 콜레스테롤을 없애 주므로 비만증 치료와 동맥경화 예방 효과도 있다.
염증을 삭이는 효과도 높아 구내염이나 잇몸의 염증에 잎을 달인 물로 입가심을 하면 효과가 있다. 여성의 냉증이나 대하, 치질로 인한 출혈, 대장과 직장의 궤양으로 인한 출혈에도 좋은 효과가 있고 오래 되고 잘 낫지 않는 설사에도 효과가 좋다